뉴스 오피니언 스페셜 인터뷰 사회 문화 월드뷰 경제/산업 글로벌방송단뉴스
fgtv
'베이비박스' 이종락 목사의 눈물겨운 사역…영화 <드롭박스>
김지선(jee8911@hanmail.net) l 등록일:2016-05-10 15:46:58 l 수정일:2016-05-12 21:32:31
우리나라 최초로 베이비박스를 만들어 버려지는 아기들을 보살펴 온 이종락 목사. 그의 눈물겨운 사역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드롭박스>가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의 사역 이야기를 담은 영화 <드롭박스>가 오는 19일 개봉될 예정이다.
 
미국을 뒤흔든 영화 <드롭박스>…매진 열풍·앙코르 상영
 
제9회 샌안토니오기독교독립영화제 대상, 생명존중사상과 함께 제5회 저스티스영화제 가장 정의로운 영화상 수상, 제24회 허트랜드영화제 공식초청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쓸며 화제를 모은 다큐멘터리 영화 <드롭박스>가 국내 개봉을 확정 지었다.
 
영화는 미국에서 매진 열풍과 함께 독립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앙코르 상영이 됐을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영화 제작 당시 USC 영화학과 학생이었던 브라이언 아이비 감독은 "LA타임즈에 소개된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의 이야기에 큰 감명을 받아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브라이언 아이비 감독은 "자라면서 크리스천에게 무척 회의적이었으나 실제 삶 속에서 믿음을 실천하는 이 목사님을 보고 생각이 바뀌었다"며 영화 제작의 감회를 밝혔다.
 
그는 "이 영화가 드롭박스를 홍보한다기보단 모든 생명의 내재적 가치를 홍보하는 면이 훨씬 더 크다"며 작품에 담긴 생명 존중의 메시지, 진정한 용기에 대해 강조했다.
 
이종락 목사의 '아름다운 사역 이야기' 담아내
 
영화의 주제가 되는 '베이비 박스'는 서울 난곡동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가 버려지는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로 만들었다. '베이비 박스'는 지난 2009년부터 시행된 이후 약 800여 명의 생명의 목숨을 살린 '생명의 상자'다.
 
영화는 30여 년 전 아들이 심각한 장애를 갖고 태어난 것을 계기로, 부모에게 버림받는 아이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기로 결정한 이 목사의 사역을 담아냈다.
 
밝은 시선과 희망을 놓지 않는 이들의 이야기는 관객들에게 생명의 존엄성을 일깨워주며 깊은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진짜 '생명의 상자'에 관한 이야기. 주사랑공동체교회 이종락 목사의 아름다운 사역 이야기가 담긴 다큐멘터리 영화 <드롭박스>는 5월 19일 개봉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베이비박스가 영원히 문 닫는 날만을 기다립니다”

댓글작성
0/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