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스페셜 인터뷰 사회 문화 월드뷰 경제/산업 글로벌방송단뉴스
fgtv
朴 대통령 ‘개헌’ 공식화…한기총ㆍ한교연 일제히 ‘환영’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l 등록일:2016-10-24 16:12:10 l 수정일:2016-10-24 18:39:06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 개헌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한국교회 주요 연합단체들도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단임제 정책 연속성 떨어져…헌법 개정 필요한 시기"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국회를 방문해 '2017년도 예산안 시정 연설'에서 "헌번 개정을 위한 조직을 설치해 국민의 여망을 담은 개헌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임기 내 개헌 구상을 공식화했다.
 
박 대통령은 "정파적 이익이나 정략적 목적이 아닌 대한민국의 50년, 100년 미래를 이끌어 나갈 미래지향적인 2017체제 헌법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며 "1987년 개정돼 30년간 시행되어온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 헌법은 과거 민주화 시대에는 적합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몸에 맞지 않는 옷이 됐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 단임제로 정책의 연속성이 떨어지면서 지속가능한 국정과제의 추진이 어렵고 일관된 외교정책을 펼치기에도 어려움이 크다"며 "특정 정치 세력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끌고 갈 수 없는 20대 국회의 여야 구도도 개헌을 논의하기에 좋은 토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미래 위해 '개헌' 필요하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은 24일 박근혜 대통령 연설 직후 성명을 발표하고 개헌 추진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기총은 "1987년 개정 헌법 이후 오늘날의 변화된 상황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개헌은 필요하며, 개헌에 대한 대통령의 용단을 환영하며 적극 지지한다"며 "대한민국은 급변하는 시대의 한 가운데서 진일보하고, 변화에 신속하게 발맞추기 위해 새로운 체제,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기총은 "북한의 계속된 핵, 미사일의 도발과 위협은 우리의 도약에 강력한 저항이 되지만 국제사회와의 협력으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며 "한기총은 일자리 창출과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기반 마련을 위해 국회가 여야를 넘어 협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교연은 "이제는 어느 정파의 유불리와 정략적 손익계산을 떠나 우리 사회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데 있어 개헌 문제를 반드시 풀어야 할 시점이 되었다고 본다"며 "박 대통령의 개헌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국회의 고질병인 민생보다는 투쟁 일변도의 극단적인 정쟁과 대결구도가 깨지는 날이 속히 오기를 기대한다"며 "북의 핵실험과 연일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로 인한 심각한 안보문제와 서민 경제살리기 등 시급한 민생현안 과제 해결에 여야가 초당적인 자세로 협력함으로써 국민들의 지지를 받는 국회와 정부로 거듭날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박근혜 대통령 “헌법 개정 위한 조직 설치…임기 내 개헌안 마련”

댓글작성
0/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