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스페셜 인터뷰 사회 문화 월드뷰 경제/산업 글로벌방송단뉴스
fgtv
朴 대통령, 연설문 유출 인정 “최순실에 의견 물었다”
정원희(juventus88@hanmail.net) l 등록일:2016-10-25 16:27:18 l 수정일:2016-10-26 11:48:15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에게 각종 연설문과 발언자료 등이 유출됐다는 전날 JTBC의 보도와 관련, 사실을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최순실 의혹'에 관해 대국민 사과를 한 뒤 인사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최근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제 입장을 진솔하게 말씀 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최순실 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선거운동 당시 주로 연설ㆍ홍보 분야에서 개인적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알다시피 선거 때는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듣는다"면서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 일부 자료에 대해 최 씨의 의견을 청취한 적이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청와대 및 보좌체제가 완비된 이후에는 도움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조금 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에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들에 심려를 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를 마쳤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교회협 시국회의, 대통령 ‘책임 있는 결단’ 촉구

댓글작성
0/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