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스페셜 인터뷰 사회 문화 월드뷰 경제/산업 글로벌방송단뉴스
fgtv
성령운동 앞장선 ‘최자실 목사’…한국교회 대표하는 여성목회자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l 등록일:2016-10-27 17:58:35 l 수정일:2016-10-31 13:06:40
국내 최대 성도 수를 자랑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의 공동설립자이자 한국교회의 성령운동 확산을 주도한 故 최자실 목사의 삶과 신학을 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세대학교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7일 한세대 본관 대강당에서 '최자실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컨퍼런스'를 진행했다.ⓒ뉴스미션
 
"최자실 목사, 기도원으로 성령운동 확신시켜"
 
한세대학교(총장 김성혜)와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27일 한세대 본관 대강당에서 '최자실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조귀삼 한세대 교수는 최자실 목사와 조용기 원로목사의 파트너십 사역이 여의도순복음교회 부흥의 발판이 됐다고 평가했다.
 
예수님의 선교 속에서 파트너십 사역 모델을 찾은 조 교수는 "예수님은 제자들을 전도에 투입할 때에 홀로 보내지 않고 짝을 이루어 보냈다"며 "신학교 입학 때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파트너십은 기도와 전도의 현장이나 고난의 순간, 신유와 축귀 사역 현장 속에서 항상 지속됐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우리가 최자실 목사에게서 배워야 할 것은 금식기도의 영력과 절대적인 하나님에 대한 전적인 의지"라며 "우리는 최 목사의 성령운동을 개인회심 차원을 넘어 교회갱신과 사회갱신운동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자실 목사의 생애와 사역 연구'를 주제로 발표한 최상근 한세대 교수는 최 목사의 △기도원운동 △금식기도 사역 △신유 사역 등을 통해 한국교회 부흥에 이바지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최 교수는 "전도부인의 맥을 이어왔다고 할 수 있는 최자실 목사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최 목사는 60~70년대 소외된 이웃을 위해 복음을 전해 희망을 준 한국의 대표적인 여성목회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세속적이고, 물질만능주의에 빠진 한국교회에는 최 목사처럼 철저히 성령을 의지하고, 기도와 전도, 선교에 중점을 둔 목회가 다시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최자실 목사 발전기금으로 한세대에 1억 원을 전달했다ⓒ뉴스미션
 
조용기 원로목사 "최자실 목사는 신앙선배이자 어머니 같은 분"
 
한편, 컨퍼런스에 앞서 열린 개회예배에서 김성혜 총장은 "어머니 최자실 목사는 '살면 전도 죽으면 천국'을 외치며 오직 복음 전파를 위해 충성과 헌신을 다하셨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예수님을 믿었을 때의 첫사랑과 초심으로 돌아가길 기대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말씀을 전한 조용기 원로목사는 "최자실 목사님은 내게 신앙의 선배이자 어머니 같은 분"이라며 "절대긍정의 신앙을 가르쳐주신 분도 최 목사님이었다. 늘 철야기도와 새벽기도를 강조하며 몸소 실천을 보이셨다"고 회고했다.
 
이어진 간증 공모전 시상식에서는 신호경 여의도순복음교회 권사가 대상을 수상했다. 최우수상에는 김주희 여의도순복음교회 권사와 이봉희 생명나무교회 목사가 각각 수상했다. 또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최자실 목사 발전기금으로 한세대에 1억 원을 전달했다.
 
이영훈 목사는 "통일이 됐을 때 금강산과 모란봉에 기도원을 세워 사람들과 함께 금식기도하는 것이 최자실 목사님의 소원이었다"며 "이제 우리가 목사님이 가르쳐주신 금식기도운동과 복음전도운동을 함께 펼쳐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
0/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등록
신만섭
2016-10-29 19:19:24
0
0

"최자실 목사님은 내게 신앙의 선배이자 어머니 같은 분"라는 조용기 원로목사님의 표현 중 "어머니 같은 분"이라는 표현은 그분이 사위시기에 그냥 "어머니"라고 표현하셔야 좋았을 것 같은데 아쉽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