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피니언 스페셜 인터뷰 사회 문화 월드뷰 경제/산업 글로벌방송단뉴스
fgtv
박근혜 대통령, ‘검찰 조사’ 수용 입장 밝혀
정원희(juventus88@hanmail.net) l 등록일:2016-11-04 11:15:38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검찰 조사 및 특검 도입 수용 입장을 내비쳤다.
 
“사이비 종교ㆍ청와대 굿판 사실 아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대국민담화에서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있어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그 과정에서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 하니 너무나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개인적 인연을 믿고 제대로 살피지 못한 나머지 주변 사람들에게 엄격하지 못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검찰은 어떠한 것에도 구애 받지 말고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고 이를 토대로 엄정한 사법처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마음을 아프지 않게 해드리겠다는 각오로 노력해왔는데 이렇게 정 반대의 결과 낳게 돼 가슴이 찢어지는 느낌”이라면서도 사이비 종교에 빠졌거나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결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또한 앞으로 사사로운 인연을 완전히 끊고 살겠다는 다짐을 전하는 한편, 이번 수사를 통해 잘못이 드러나면 자신 역시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질 각오가 돼 있음을 언급했다.
 
끝으로 현재 안보 및 경제 상황 등 국내외 여러 현안이 산적해 있는 만큼 국정 중단 사태에 우려를 나타내고, 더 큰 국정혼란과 공백 상태를 막기 위한 정부의 조속한 기능 회복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자신 스스로가 사회 각계의 원로와 종교지도자, 여야대표 등과 자주 소통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한교연 “박 대통령 사과, 사회 혼란 해결 못해”

댓글작성
0/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등록